본문 바로가기

서교동 앤트러사이트 한쪽 손은 턱을 괴고서 창밖을 보며 르코르뷔지에 연필로 작은 수첩에 적은 기록. 연필의 쓱싹거리는 소리가 좋다. 고요 속 마찰음을 즐기기 위해 습관처럼 꺼내본다. 카페로 가는 길. 한 쪽에 홍시가 바닥에 떨어졌다. 바람에 떨어진 나뭇잎이 창문을 노크하는 소리가 고스란히 들리는 내부. 진공의 공간처럼 실내에는 가공된 소리가 없다. 필요한 소리만이 적막함에 기댄다.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과 모카포트 위로 스쳐 가는 아지랑이의 일렁거림이 풍경과 중첩된다. 나의 커피는 실내의 분위기에 적응하기 위해 김을 모락모락 내며 식어간다. 기체의 움직임은 그렇게 안과 밖에서 3중주를 시작했다. 밖의 풍경을 보고 있으면 안도 다다오 뮤지엄 ‘산’의 중정을 떠올리게 된다. 파편화된 돌들이 가득 채운 마당은 실내와 마찬가지로 긴.. 더보기
시간의 무게를 담아낸 벽돌과의 대화 : 정동길 더보기
7개월간의 이야기 16.11.02 - 13 Cappadocia, Turkey 늦었지만 7개월간의 블로그 공백에 대한 기록을 전하려고 합니다. #8월 저는 영어시험을 준비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습니다. 약 1년 동안 준비한 공부의 성과가 좋지가 않아 8월 시험을 마지막으로 시험결과에 따르는 방향으로 결론지었고 다행히도 다음 도전을 위한 자격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부족한 실력이기에 더욱 노력해야 합니다. #9월 끊임없이 고민해왔던 포트폴리오에 대한 생각들을 정리하는 작업을 했습니다. 포트폴리오 내용으로는 건축작업뿐 만 아니라 중학교 때 부터 스케치했던 경기장을 비롯해 다양한 작품들을 수록했습니다. 포트폴리오 작업과 더불어 건축 사진과 디자인 공모전에도 출품하기 위해 준비했습니다. 각각 입선과 특선을 수상했습니다. #1.. 더보기